목돈을 잠깐 맡겨도 이자를 준다는 파킹통장

Spread the love

예전에는 통장에 적금과 예금으로 뿌듯하고 불어나는 이자에 재미도 솔솔한 적이 있었습니다. 50대이상 분들은 아시겠지만 예금이자가 20%가 넘는 때도 있었습니다. 지금 20%를 준다면 누구나 할 것 없이 은행으로 달려갈 것 같은데요.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지금은 뉴스나 은행에서 알아 보았듯이 금리가 제로시대에 접어 들었습니다.
1억을 은행에 맡겨도 수수료등을 빼고나면 한달 수입이 7만원도 안됩니다.
1억원의 목돈도 없는 분들이 많겠지만 만약 있다해도 은행에 넣오 두어도 크게 재미가 없습니다.
그렇다고 주식같은 위험한 투자를 하기에도 두렵습니다.

만약 목돈이 생겨 잠깐 유동성 있게 굴리고 싶다면 파킹통장은 어떤지 살펴 보세요.
파킹통장이란? 주차를 잠깐 한다는 뜻으로 은행 통장에 잠깐 돈을 맡겨도 이자를 준다는 뜻에서 파킹 통장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즉 하루를 맡겨도 이자를 주는 것인데요.
일반 예.적금과 다르게 은행에서는 취급을 하고 있습니다.
만기라는 부담이 없었어 언제 돈을 찾아도 되기 때문에 일반 수시 입출금 통장과 같다고 보시면 됩니다.

특히 모든 가입이 비대면으로 모바일이나,인터넷을 통해 가입이 쉽기 때문에 젊은층 분들에게 인기가 많습니다.
일반적으로 은행 수시 입출금통장은 연 0.1% 수준 이자를 지급해 재테크 효과가 거의 없지만, 파킹통장은 일정 금액 이상이 통장에 예치돼 있으면 연 1%가 넘는 금리를 지급해 투자처를 찾지 못한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 적으로 불안한 경제 탓으로 파킹통장도 처음 보다는 금리가 떨어진 상태입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파킹통장 가운데 가장 큰 인기를 끌었던 SBI저축은행의 사이다뱅크 입출금통장의 금리는 지난달 연 1.5%로 조정됐으며
웰컴저축은행의 인기 파킹통장인 WELCOME 비대면 보통예금의 금리도 1.5%로 조정됐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안전자산을 선호 하시는 분들은 저축은행등 많은 돈이 몰리고 있습니다.

초저금리 기조에 파킹통장이 주는 이자도 떨어져 고객 입장에서는 아쉬운 것이 사실이나, 주요 은행의 일반 수시입출금 통장 보다는 많은 이자를 받을 수 있다는 먀력이 여전히 있습니다.

뎌표적인 상품을 보자면
SBI저축은행의 ‘사이다뱅크 입출금통장’은 아무런 조건 없이 연 1.5%의 이자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웰컴저축은행의 ‘WELCOME 비대면 보통예금’은 5000만원까지 연 1.5% 금리를 줍니다.
상상인저축은행의 ‘뱅뱅뱅 보통예금’은 연 1.7% 금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파킹통장의 또 다른 장점은 안정적인 투자입니다.
최대 5000만원까지 예금자 보호를 받을 수 있고 또한 많은 상품이 당행 및 타행 이체 수수료, 모든 ATM 입출금 수수료 면제를 해주기도 합니다.

다만 파킹통장 역시 이자가 적고, 변동금리로 초저금리 기조에 맞춰 이자가 계속해서 내려가는 추세이기 때문에 투자가 급하다면 빠른 투자처를 찾는 것이 필수입니다.

이밖에도 우대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최소 예치금액 및 결제실적 등을 요구하는 은행도 있어 계좌 개설 시 반드시 약관을 꼼꼼히 살펴보고 결정해야 합니다.


Spread the love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